울산

HOME > 전국뉴스 > 울산
울산

울산시, 코로나19로 인한 혈액수급 악화로 '긴급 헌혈 행사 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정민 작성일20-02-27 17:19 댓글0건

본문

[전국기자협회=박정민 기자] 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2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청 햇빛광장에서 ‘긴급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울산시는 지난 1월 22일 공무원과 유관기관 임직원, 내방 민원을 대상으로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동절기 혈액 보유량이 감소하는 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한 단체 헌혈 취소와 외출 기피 등으로 개인 헌혈이 감소해 적정혈액 보유량(5일)보다 부족한 데다 혈액 수급의 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긴급 헌혈 행사를 실시하게 됐다.


본 행사에 솔선수범으로 참여한 시청 직원들은 민간기업으로의 확산 등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호소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헌혈은 생명을 구하는 작은 사랑의 실천이다"라며 "시국이 이렇지만 수혈이 반드시 필요한 절박한 이웃을 위해 많은 시민이 헌혈에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헌혈 시 손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강화하고 헌혈버스에 대한 소독 작업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도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