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HOME > 전국뉴스 > 대전
대전

대전 | 대전시, 교통사고 사망자 획기적 감축에 두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성혜 작성일20-12-29 20:37 조회319회 댓글0건

본문

△사진출처: 대전광역시청


[전국기자협회=김성혜 기자] 대전시가 교통사고 사망자를 2018년 대비 절반수준인 40명 이하로 줄여나가기 위해 교통사고 감축효과가 높은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이에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신규‧확대사업 등 4대 분야 24개 사업에 1,033억원을 집중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전의 경우 교통사고 사망자는 차대사람 사고자(54.8%)의 경우가 가장 높고 보행사망자 중 65세 이상(52.5%)이 가장 높으며, 교차로 내 야간교통사고 사망자가 61.4%(44명중 27명)로 아주 높게 나타남에 따라 환한 밤거리 도로조명과 무단횡단방지시설 등 9개 사업에 480억원을 집중 투입한다.


먼저 무단횡단 사고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무단횡단 방지시설을 집중 설치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자치구로부터 무단횡단 상습지역과 경찰청 및 민원요구 지역 등을 대상으로 1차 전수조사를 완료했다.


이에 38억원을 투입해 무단횡단이 빈번한 68개소(총연장 15㎞)에 중앙차선 무단횡단 방지펜스와 35개소(12㎞)의 보도와 차도 경계지역에 보행자 방호울타리를 설치해 무단횡단 교통사고를 물리적으로 원천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시야확보가 어려운 야간시간대 사고예방을 위한 교차로 조명탑(35개소 71개)과 횡단보도 집중조명(390개소 780개), 노후 가로등 교체(1,400등) 등 조도개선 사업과 교통신호기(240개) 및 무인교통단속장비(198개소)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사업에 총 442억원을 투입해 나갈 예정이다.


첨단교통시스템을 접목한 교통사고 줄이기 등 신규사업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시는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해 2022년까지 150억원을 투입해 차량과 차량, 차량과 기지국간의 교통정보 공유를 통한 돌발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을 16개 주간선도로 134㎞ 구간에 설치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터널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터널관리시스템’을 도솔터널에 도입하고 73개 교차로에 스마트신호제어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60여억 원을 투입해 첨단교통시스템을 신규‧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왕복6차로 이상 간선도로 교차로 및 곡선구간 등 위험지역 100개소에는 좌회전 및 직진차로의 노면색깔 유도선(Color-lane)을 설치해 교통사고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차량속도 제한을 통해 보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속도 5030’정책도 내년 4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간선도로는 50km/h, 이면도로는 30km/h로 속도가 하향조정 되며, 현재 대전시 전역의 교통시설 정비를 완료했다. 


이러한 신규‧확대사업과 더불어 보행환경 개선, 어린이‧노인‧장애인보호구역(124개소) 확대 및 신설, 연간 5건 이상 발생된 교통사고 구간에 대한 원인분석을 통한 신호등 위치조정과 횡단보도 신설 등 6개 계속사업에도 33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로교통법(일명 민식이법)이 개정 시행(2020.3.25.)됨에 따라 내년까지 총 260억원을 투자해 어린이보호구역에 교통신호기와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며, 초등학교 주변 보도설치 등에 106억원을 투입하는 등 어린이가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1년에 대전시민이 70~80명씩 교통사고로 숨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특히 내년에는 전체 사망사고의 50%를 차지하는 차대사람 사고, 즉 무단횡단 등으로 인한 사고 제로화(Zero化)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